유방암 검사 > 미주토크

본문 바로가기
미주지역 바로가기 : Calgary/EdmontonChicagoDallasDenverHouston,    TorontoVancouverHawaiiLANYSeattle

미주토크

유방암 검사

페이지 정보

본문

이번 주 휴람 의료정보에서는 “여성에게 꼭 필요한 유방암 검사를 어떻게 해야 하나”에 대해서 휴람 의료네트워크 H+양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박 요한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유방은 수유에 필요한 유선조직과 이를 지지하는 연부조직으로 이루어진 기관으로 이 기관에 발생하는 암이 유방암이다. 유방암은 국내 여성 암 중 1 위로, 10 명 중 2 명은 유방암 환자다. 갑상선암과 함께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며 빈도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2020 년 국제 암 보고서에 따르면 유방암은 일반적으로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발생률이 높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소득수준이 많이 향상되었고 세계적 추세에 따라 유방암 발생률도 많이 높아진 상황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진료데이터에 따르면 유방암 진료 인원은 2017 년 20 만 6308 명에서 2021 년 26 만 9313 명으로 30.5%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6.9%였다. 인구 10 만명 당 유방암 환자 진료인원도 2017 년 405 명에서 2021 년 524 명으로 29.4% 상승했다. 


유방암 증가 이유로 에스트로겐 과다 증상을 꼽을 수 있다. 에스트로겐은 여성의 성적 발달과 성장에 꼭 필요한 대표적인 호르몬으로 과다할 경우 부작용 증상이 생기며 유방암 위험도가 상승하게 된다. 최근 늦은 결혼 시기와 출산율 감소로 수유가 줄면서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시간이 증가하고,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고지방, 고칼로리 섭취로 지방이 늘면서 지방에서 분비되는 에스트로겐이 동반 상승해 유방암 발생을 높일 수 있다. 


한편,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와 국가 암 검진 사업활성화로 유방암 검진을 적극 시행하게 되면서 조기 진단되는 사례가 많아져 발견 자체가 늘어난 것도 유방암 증가 이유라 할 수 있다. 폐경 전후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2010 년 까지는 폐경 전 유방암 비율이 폐경 여성보다 높았다. 그러나 2011 년부터는 폐경 여성 유방암이 51%로 절반을 넘었고 2015 년에는 53.5%까지 증가했다. 즉 연령별 유방암 발생 빈도와 마찬가지로 폐경 전 유방암 환자 비율은 점차 줄고 폐경 후 환자 비율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진료현장에서 환자에게 유방암을 최초 진단할 때 환자의 질문은 대부분 “제가 몇 기인가요?”라고 묻게 되는데 사실 상 궁금한 것은 치료 후 생존율일 것이다. 생존율은 유방암 기수별로 정해진 치료를 잘 받았을 때 생존율 30% 미만인 4 기와 비교, 0 기는 98%,1 기 96%, 2 기 91%에 이른다. 조기 유방암 치료 성과가 좋은 이유는 국가 암 검진으로 많은 여성들이 유방 검진을 받고 조기 암 진단을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과 표준화된 치료법 적용으로 생존율이 크게 개선되었기 때문이다. 


유방암 선별검사로 증상 없는 환자도 암을 찾아낼 수 있기 때문에 젊은 나이부터 자가 검진, 유방촬영술 등 선별검사를 통한 조기 검진은 매우 중요하다. 우선 매월 정기 자가 검진을 권장한다. 폐경 여성은 한달에 1 회, 폐경 전 여성은 생리 후 4~5 일째가 가장 적당하다. 


표준검사인 유방촬영술은 유방을 누르며 시행하는 X 선 검사로 유방암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분명한 효과가 있다. 따라서 국가 암 검진 사업 일환으로 40-69 세 여성은 2 년에 한번 유방촬영술 시행을 권고하고 있다. 유방초음파는 유방촬영술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되거나 멍울 등이 만져질 때 추가로 시행한다. 국내 여성에게 높은 비율로 나타나는 치밀 유방은 유방촬영술로 종양을 찾아내기 힘든 사례가 많아 유방 초음파 검진을 함께 진행하는 것이 정확도 면에서 효과적이다.

멍울은 유방초음파로 발견할 수 있으나 유방암은 미세석회화 형태로도 나타나기 때문에 초음파 보다는 유방촬영술로 정확한 모양과 크기를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유방촬영술과 유방초음파는 상호 보완적인 검사이다. 유방 MRI 는 유방암 위험군인 브라카 유전자 보유 여부 등 암 발병 가능성이 높은 환자에게 매년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내 유방암 현황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젊은 층 유방암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조기 유방암은 충분히 치유할 수 있다. 비만예방 등 생활습관 개선과 정기 국가 암 검진은 유방 건강의 기본이며 필수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 도움말 :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박요한 전문의


6fe524c55d2f45668e62348075b6e888_1711664245_4713.jpg
 


“여성에게 꼭 필요한 유방암 검사를 어떻게 해야 하나” 및 그 밖의 휴람에 대한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휴람 해외의료사업부 김 수남팀장에게 문의하시면 자세한 안내를 도와드릴 것입니다.


휴람이 상담부터 병원선정-진료예약 -치료–사후관리까지 보호자로서 도와드릴 것입니다. 

<문의: 713-827-006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Login

회원가입
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

시카고교차로소개 | 미디어 킷 | 광고문의 | 신문보기 | 관리자에게
Copyright (C) KOREAN MEDIA GROUP All right reserved.
HEAD OFFICE: 3520 Milwaukee Ave. Northbrook, IL 60062
TEL. (847)391-4112 | E-MAIL. kyocharo@joinchicago.com
전자신문 구독신청

Terms & Conditions | Privacy
Copyright © 2023 Kyocharo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팝업레이어 알림